홈페이지: http://www.arirang.re.kr
조회: 66288
아리랑 고개  
 
아리랑은 우리 민족의 꽃씨와도 같다. 우리 민족이 가는 곳이면 어디서나 꽃을 피운다. 그리고 그곳의 토양에 맞게 다양한 내용의 노랫말에 녹아든다. 하지만 아리랑에는 늘 '아리랑 고개'가 등장한다. "아리랑 고개로 넘어간다"라는 능동형이 있는가 하면, "아리랑 고개로 나를 넘겨주게"라는 수동형도 있다.
 우리 민족에게 아리랑 고개는 무엇일까.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를 넘어간다

고개는 산을 모태로 한다. 산이 유달리 많은 우리 나라는 옛날부터 산을 신성시하고 산에 대한 믿음 또한 강했다. 단군이 내려온 곳을 묘향산 또는 구월산이라 하고, 산 곳곳에 국사봉을 두어 산을 신성시하기도 했다. 또 기우제(祈雨祭)도 산에서 지낼 만큼 산은 절대적이고 신성한 곳이었다.
(오른쪽 사진은 화가 이인성의 아리랑 고개)
 교통이 수월해지기 전까지 사람들은 신성한 산을 넘어 다니지 않으면 안되었다. 마을과 마을을 질러갈 수 있는 산을 '고개'라고 해서 부르고 산의 일부로 여겼다. 고개는 인적자원이나 물적자원이 넘나들고 군사적 관문 구실을 했기에 국가 차원에서 관리하던 곳이기도 했다.
 고개는 그 너머의 다른 미지의 세계로 가는 통로이기에 언제나 두려움과 기대감이 교차하는 곳이기도 했다. 사람들은 고개 마루에 서낭당을 세워 신성시했고, 장승을 세우거나 돌탑을 쌓아 마을의 경계이자 수호신으로 여기며 넘어갈 때 마다 안녕을 빌곤 했다.
 우리 나라의 고개는 꼬불꼬불한 굽이가 많다. 그래선지 고개를 이야기 할때는 헤아릴 수 없이 많다는 뜻인 아홉수를 써 아홉 굽이, 아흔아홉굽이, 열두 고개라는 상징적인 수가 따른다.

   아리랑 고개는 열두나 고갠데
   넘어 갈 적 넘어 올 적 눈물이 나네

 우리 조상들은 고개를 오르내리는 것을 인생에 비유했다. 아리랑 고개를 열두 고개로 표현하는 것도 시련과 고난의 연속인 인생을 표현한 것이다. 12수는 12지(十二支)와 일년 열두달을 상징하는 수로, 우리 민족이 저승에 이르기 위해 지나야 하는 열 두 대문을 상징하기도 한다. 열 두 대문은 지날 때마다 갖가지 시련이 있으며, 통과하기가 매우 어려운 것으로 여겼다.

   아리랑 고개는 왠 고갠가
   넘어갈적 넘어올적 눈물이 난다 〈해주아리랑〉

   괴나리 봇짐을 짊어지고서
   아리랑 고개를 넘어간다 〈월강곡〉

   울며 넘던 피눈물의 아리랑 고개
   한번가면 다시 못올 탄식의 고개 〈기쁨의 아리랑〉

   아리아리랑 아리랑 고개는 혁명의 고개 〈혁명의 아리랑〉

   쓰라린 가슴을 웅켜쥐고서
   백두산 고개를 넘어 간다 〈영일 아리랑〉

우리 민족의 삶 속에서 아리랑 고개는 좌절과 시련의 역사, 그리고 이를 극복한 역사를 드러내주고 있다. 아리랑 고개는 괴나리봇짐을 짊어지고 넘던 고개였고, 눈물을 뿌리며 넘던 고개이기도 했다. 백두산을 넘나들며, 두만강과 앞록강을 넘어 일제와 싸우는 투사들에게는 혁명의 고개이기도 했다. 그래서인지 우리나라에는 실존의 고개이든 상징의 고개이든지 아리랑 고개가 많다. 또 일제강점기때는 이를 주제로 한 영화가 만들어져 민족의 염원을 상징적으로 그리기도 했다.
  일제 때 영화 <아리랑고개>홍보전단

 아리랑 고개는 슬픔에서 기쁨으로, 좌절에서 극복으로, 어둠에서 밝음으로 넘어가는 인생의 분수령이라고 할 수 있다. 수많은 아리랑 가사를 보아도 "아리랑 고개로(를) 넘어간다"고 했지, 넘어보니 어떻더라는 내용은 없다. 우리 민족의 삶 속에서의 아리랑 고개는 결국 자신들이 처한 삶 속에서 꼭 넘어서야만 하는 현실과도 같다.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로 넘어가거라

 아리랑고개는 이전의 슬픔이나 탄식을 넘어 새로운 세계를 추구하는 약동의 분수령이기도 하다. 오늘의 삶 속에서도 아리랑 고개는 미지의 세계이자 불멸의 세계로 자리하고 있다.

 글/진용선(정선아리랑연구소장)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