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http://www.arirang.re.kr
조회: 76755
일제강점기 때의 정선아리랑  
     구정선 아라리

    동백나무열매야 다담북열어라
    이웃집 처녀다리고 열매따러갈게

    아주가리농사를 힘쓰고보니
    십이명식구가 저녁을굼네

    술은 술술 잘넘어가고
    밥은 중지가 맥혀서 못먹겟네

    물동우(水甕)여다노코 물그럼자보니
    村색시노릇하기 제안이원통한가

    울타리밋헤다 님세워노코
    호박입이 넘줌넌줌하야 님못뵈네

    호박입이 넌줌넌줌 님못보거던
    洞內樵軍더러다 호박줄것네

    *『別乾坤』, 1933년 5월, 開闢社


     정선어러리

    동백나무 열매는 가매감실
    아니나든 정든님 생각이 간절하네

    물명주 단속곳은 허리유통에다만 걸고
    장부의 일천간장을 다 녹여내네

    인삼녹용 패독산도 나는 실혀이
    후원별당 잠든아기를 깨워나주게

    삼사월 긴긴해에 점심을 굶어 살면 살엇지
    동지섯달 긴긴밤에는 나는 혼자 못자겟네

    타마봉접아 네자랑 마라
    꼿도 늙어 락화되면 접불래라

    *『東亞日報』 1937년 11월 21일자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다음글         창닫기